본문 바로가기

맛집탐방/중식4

인천 차이나타운 맛집 정통 중화 요리 만사성 차이나타운을 이곳저곳 탐방하다가 이곳 '만사성'이 왠지 모르게 끌렸다. 선린문에서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오른편에 바로 보인다. 2018/12/30 - [국내여행/테마여행] - 인천 차이나타운에 가다 매체를 탔는지 그것을 홍보하는 문구들이 많이 보인다. 평일이어서 그런지 가게에 들어갔을 때 손님은 없고 사장님 혼자서 배추를 다듬고 계셨다."장사하나요?""앉으세요."사장님이 서글서글해 보였다. 그래서 그랬나 이런저런 차이나타운에 대해 물어보기 시작했다. 지도에서 만사성이라 쳐도 안 나오기 때문에 위 주소를 참고해서 찾아가야 한다. 차이나타운답게 뭔가 알 수 없는 골동품들이 잔뜩 어지러이 진열되어있다. 심지어 파는 거란다.아, 이곳 사장님은 중국분은 아니셨다. 이곳 토박이라고 하시는데 가게 터가 무려 180년.. 2019. 1. 2.
명동맛집 산동교자 - 뿌먹 찍먹 고민없이 덴뿌라를 영업을 하면서 거래처 사장님 또는 매니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기본이겠지요. 하지만 좋은 관계를 넘어서 인간적으로 친해져 사적으로 만남을 가지고 맛집 탐방을 다니는 경우는 드뭅니다. 저도 영업일을 한 지가 3년이 되어가는데 거래처 매니저와 이렇게까지 친해진 경우는 처음이고 유일합니다. 재작년부터 거래를 시작하여 올해 5월경부터 의정부 부대찌개 맛집인 오뎅식당에 부대찌개를 먹으러 함께 갔던 날부터 본격적으로 친해진 것 같습니다. 이곳은 명동 중국 대사관 바로 앞에 있는 중국인이 운영하는 중국 요리점 '산동교자'입니다. 간판부터 한문을 쓰고 내부에서 외부로 뿜어져 나오는 빛이 온통 빨간 빛인 것이 그냥 대놓고 중국음식점이라고 온몸으로 발산하고 있습니다. 붉은 아우라에 왠지 모를 기대가 솟구칩니다."역.. 2018. 11. 21.
공덕역 맛집 일일향에서 짬뽕 한사발 9월 가을 바람 선선한 어느날 평소 친하게 지내던 형과 한강변을 따라 뛰었습니다. 그 형과 저는 서울 달리기 대회 10km 참가를 목표로 대회 한 달 전부터 종종 만나 뛰었죠. 미세 먼지 없는 화창한 날만 골라서 뛰었습니다. 우리나라는 미세먼지만 없으면 정말 아름다운 곳입니다.대회 전 한 서너번 뛰고 대회 참가한 것 같습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이 11월인데 벌써 추워서 나가기 싫더군요. 63빌딩이 햇빛에 반사돼 황금빛으로 보입니다. 파란 하늘과 잿빛 한강 그리고 마천루 빌딩들이 멋지게 어우러졌습니다. 미세 먼지 없는 신선한 공기를 실컷 마시며 5km를 뛰고 나니 급격하게 배가 고파집니다. 형이 추천한 '일일향'에 와서 역시 형이 추천하는 짬뽕을 먹었습니다.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에 오면 사람들이 줄을 서.. 2018. 11. 1.
향라육슬이 맛있는 이태원맛집 이태원 넘버원 양꼬치 호주에서 만나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형들을 만나러 오랜만에 이태원에 나왔다. 저녁 메뉴는 남자들이 만나면 언제나 그렇듯 즉석에서 정했다. 해밀턴호텔 뒷길을 어슬렁대다 메뉴를 고르기에는 별 의미 없는 대화를 나눈다."뭐먹지?""아무거나요.""여기서 버거를 먹을까?""여기 맛 없대요."이렇듯 메뉴를 고르는데 아무 도움도 안되는 대화를 나누며 마실 나온 듯 능그적 걷다가 한 형이 더이상 안 되겠는지 자기가 아는 맛집으로 가자고 한다. 다른 형도 그 집을 알고 있었다.그리하여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를 지나 언덕을 오르면 우사단로와 보광로가 만나는 삼거리의 넘버원 양꼬치로 저녁을 먹으러 갔다. 가게 외양을 보고 느낀 첫인상은'양꼬치 집 양 캐릭터가 귀엽네'양꼬치 집인데 귀여운 양 캐릭터가 엄지손.. 2018. 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