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탐방/국수

연남동 우동 만두 맛집 후레쉬

by ken! 2019. 9. 20.
연남동에 자주 가는 만두집이있다. 이곳 군만두가 너무 맛있어서 종종 가는 편인데 이번에 가보니 신메뉴가 있었다. 그것은 바로 우동. 가자마자 우동 한그릇을 시켰다. 비주얼은 사진과 같다. 뭔가 파릇파릇하다. 그리고 뭔가 가득하다. 그리고 가격이 착하다. 5000원.
오뎅 무 쑥갓 게맛살 하얀 면말 파란 그릇.
대중탕에 대머리 아저씨부터 7살짜리 꼬마애까지 가득찬 것 처럼 자그마한 그릇에 재료가 가득하다. 색감도 예쁘다.
고공샷. 이곳은 테이블이 따로 없다. 가게가 아주 협소한데 일부러 그렇게 가게를 만드셨다고 한다. 일본식 스타일이랄까 한번에 낑겨 앉으면 4명은 앉을 수 있는 ㄴ자 형태의 바가 놓여 있다. 이런 형태 때문인지 혼자 끼니를 떼우려는 나같은 족속들이 많이 찾는다.
테이블이 없기 때문에 모든 메뉴는 테이크아웃이 가능하다.
맛을 본다. 일본식의 진한 국물과 진한 향이 느껴진다. 다데기가 그릇 한편에 얹혀져 있는데 그것을 국물에 풀면 한국식의 얼큰한 국물로 변신! 사장님이 해장국으로도 그만이라고 하신다.
쑥갓 줄기의 아삭한 질감과 향이 베리 굿! 싱싱함이 혀끝을 타고 심장까지 찌릿하게 전달된다.
메뉴판이다. 가펠쾰쉬 생맥주를 묶은 만원의 행복세트가 인상적이다. '만원의 행복세트', 클리셰하다. 내가 왜 후레쉬 사장님과 말이 잘 통했는지 이유를 알 만했다. 그 아래에 이곳의 얼굴마담 만두가 있고 그 아래에 우동과 생맥주 가펠쾰쉬에 대한 가격 정보가 있다.
이 중에서 군만두을 강력 추천한다. 바삭하게 구운 만두피 아래 촉촉한 촉감의 만두속이 터져나오는 감촉이 너무 좋다.
초록색 배경이 이 우동의 특징을 잘 말해준다.
아까 언급했듯이 가게는 아주 협소하다. 4명이 즈르륵 앉으면 만석이다.
이 그림판은 사장님이 직접 디자인 한 것이다. 초록 노랑하다. 만두 하나 집어먹고 따봉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