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여행/제주환상코스

제주도 라이딩, 바로 이 맛이야 이 맛!

by ken! 2018. 5. 20.

성산일출봉 인증센터


성산일출봉 갑문교를 건너자마자 만났던

미국인 라이더가 길을 물어봐서

평소 갈고 닦았던 유창하고 싶지만 유창하지 않은 영어로

성심껏 대답해 주었더니

사진도 찍어달라고 해서 한 컷 찍어주고

덩달아 나도 한 컷 찍었다.

제주도 종주는 길 오른편으로 가야

바다가 더 잘 보이고 맛이 있지만

그 미국인은 반대 방향으로 라이딩 중이라서

오른편으로 주행하기를 highly recommend 해줬지.

카페공작소



아침부터 세찬 바람에 고전을 면치 못했어.

게다가 역풍이었지.

산 넘어 산으로 기온도 낮은데

구름이 잔뜩 껴서 해가 들지도 않았어.

페달을 밟아도 앞으로 나가지 않는

매직을 경험했어.

그렇게 힘겹게 힘겹게 앞으로 나아가는데

찬바람 때문에 따뜻한 차 한 잔이 너무 마시고 싶었지.

하지만 아침에 문을 연 카페가 없더군.

그러다가 이 카페를 만났어.

아침 일찍 문을 여는 카페였지.

카페공작소.


제주도 카페


제주도의 느리고 한가한 마을에 은둔한

어느 화가가 상주할 것만 같은 이쁜 카페였지.


 우연히 들른 세화항구의 어느 카페


제주도 풍경

 

카페 안 구석탱이에 '이 구도로 사진을 찍으세요'라고 말하는 듯한

조그만 액자 모습의 유리창이 있었어.

사진이 이렇게 엽서같이 이쁘게 나올 줄은 몰랐어.


달달하고 따뜻한 제주 귤 차를 마시며 빵으로 요기를 했어.
출발하기 싫어지더라고.
제주도의 느림의 마력에 빠져드는 중이었어.


.

.

.

사진이 없어. 역풍을 헤쳐나가느라 겨를이 없었거든.

제주도의 바람은 상상 이상이야.

풍력 발전소가 몇십 개가 있는 지역을 지나는데

평소 온순한 내 입에서 육두문자가 쏟아져나와 당황스러웠어.

직접 해보면 겨울 초입에 부는 시베리안 북서 계절풍과

정면으로 싸운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짓인지 알게 될 거야.


삼양검은모래해변


삼양 검은 모래 해변.

제주 시내 입성 전 마지막 해변이야.

이거 찍을 정신은 있었나 봐.

이제 다 왔다는 안도감이 사진 하나 남기고 싶게 했을 거야.


제주도 환상자전거코스

 


우진해장국


아침 8시 출발해서 오후 2시경에 도착해서 첫 끼를 먹을 수 있었지.

비행기 시간이 오후 4시여서 그야 말로 타임어택이었어.

마구마구 달려왔지.

230km의 장정이 끝나는구나. 가슴 뭉클한 성취감이 있어. 이 맛이야 이 맛!


우진해장국


언제나 그렇듯이 라이딩 후에 먹는 밥이 최고의 맛이지. 꿀맛이야.



우진해장국 이 집이 제주 맛집으로 소문나 있더라고. 가격표 참고하라고.



물론 의도치 않았겠지만
나를 은근 부아가 나게 만들었던
자전거 대여점의 직원 앞에 당당히 나타났지.
개선문을 행진하는 승전병처럼.

자전거 타며 춥지 않았냐고 물으며

놀라는 표정에 난 통쾌했어.

몰골은 꾀죄죄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난 온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었어.

몸은 피곤하지만 정신은 하늘에 두둥실 떠 있고,

날씨는 춥지만 벅찬 가슴은 뜨거웠어.



푸른바이크 쉐어링(자전거대여점)은

제주대학교 창업보육센터 안에 있어.

제주도의 모든 것이 소중해지고 있어.

홍보하는게 아니라 그냥 소중한 것을 남기고 싶은 것 뿐야. 내 공간 안에.


국토종주카드   종주 인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1477-4 | 카페공작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