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동 일지

새벽녘의 코스모스, 그리고 달리기

by ken! 2019. 11. 3.

2019년 11월 2일 토요일
10월 동안 운동일지를 쓰지는 않았지만
꾸준히 달려왔다. 10월 초반
지방 출장을 다지면서 일지를 쓰는
흐름이 끊겼다.
아쉽지만 내 의지력의 부족을 탓해야지.

이날은 정확히 새벽 5시 13분에 일어났다.
이불을 박차고 나갔고 말없이 달렸다.
언제나 그렇듯 새벽의 공기는
정말 상쾌하다. 아침에 달리다보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을 것만 같은
충만감이 내안에 가득 차는 기분이다.

해가 많이 짧아져 밖은 칠흑같이 어두웠다.
언제나 달렸던 뚝방길을 따라 달리다보니
새벽동이 트고 희끄무레 날이 밝아왔다.
지난주에 찍었던 장소에서 코스모스가
만개한 모습을 찍고 다시 또 달린다.

페이스는 5분 40초, 달린 거리는 약 6킬로미터다.
페이스를 킬로미터로 환산하면
10.6킬로미타 파 아워로 달렸다.
심박동은 꽤 높은 편이고
보폭은 이전보다 줄고
회전수는 빨라졌다.
최근 주당 달리는 횟수가 즐었더니
확실히 실력이 조금 감퇴했다.
좀 더 열중해서 달려야겠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