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체코

[동유럽여행] 플젠의 공화국광장과 주변

by ken! 2018. 4. 23.

플젠의 공화국 광장(The Square of the Republic)

필스너우르켈 맥주공장 견학 후
알딸딸한 기분으로 중앙광장으로 향했다.
벌써 어둑어둑해져 발걸음을 재촉해야 했다.
도시가 작아서 10분 정도 걸으니 광장이 보였다.
광장에는 성 바르톨로메이 성당이라고
체코에서 가장 높은 첨탑을 가졌다고 하는데 과연 규모가 엄청났다.

유대교 회당(Velka synagoga)

유대인 아돌프루스 건축가가 설계한 교회로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원래 1888년 12월 공사를 시작했지만 성 바르톨로메이 성당보다 더 높다는 이유로 건축이 중단되었다. 1890년 새로운 설계로 지어진 것이 지금의 모습이다. 플젠은 유대인의 거주가 자유로웠기 때문에 유대인 역사가 매우 깊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에 의해 유대인 학살이 일어나면서 이곳도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고 전쟁이 끝나도 남아 있던 유대인들이 다른 나라로 흩어지면서 폐허가 됐었다. 이후 체코 정부의 지원과 기금 운동으로 1998년 복원 공사를 마쳤고 다시 유대인들의 교회의 모습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너무 늦어 안으로 들어가지는 못했다.

성 바르놀로메이 성당(Cathedral of St. Bartholomew)

아침 일찍 숙소를 나섰다. 유럽여행 시작한 이래로 가장 푸른 하늘이다.
여지껏 동유럽은 원래 우중충한 날씨밖에 없나 싶을 정도로 흐린 날씨가 지속되었는데
이날 맞이한 하늘은 너무나도 화창하고 파랬다.
공화국 광장 중앙에 위치한 이 거대한 체코의 건축물은
체코에서 세 번째로 크고, 첨탑은 103m로 가장 높다.
13세기 말 고딕 양식으로 지어지기 시작, 16세기에 완공되었다.
2세기에 걸쳐 지어진 이 건물의 엄청난 규모에 압도당하고 말았고,
여러 시기가 겹치다 보니 고딕양식과 르네양식이 혼합된 복합 양식 구조로 이뤄져 있다고 한다.

성당 앞 광장 한켠에는 필스너우르켈을 팔면서 야장을 하는 조그마한 가게가 있었다.

날씨도 화창하고 어제 맛 보았던 필스너가 생각나 그 곳에서 낮맥을 했다.

한 잔을 쭉 들이켜니 또 한잔이 당겨 하나를 더 시켰는데

내가 무슨 말을 잘못했는지 아니면 상대가 잘 못알아들었는지 3잔을 줬다.

체코에서는 영어가 잘 통용되지 않는다만 이곳은 프라하보다 더했던 것 같다.

뭐 좋게 생각해서 맛있는 맥주를 배불리 먹은 셈 쳤다.

배낭여행에서 언어문제로 가끔 겪는 소소한 에피소드다.


마리오네트 박물관(Muzeum Loutek)

광장 한 쪽에 인형 박물관이 위치해 있어 한번 들어가 봤다.
체코에서 20세기 초반에서 중반에 인기가 많았던 마리오네뜨나 인형극 등의 역사나 등장 인형들을 보여주는 박물관이었다.
크게 대단한 것 없이 인형들이 전시되어 있거나 체험으로 조작을 해볼 수 있는 정도였다.
어린이들이 많은 것으로 봐서 외부 관광객보다는 현지인들이 나들이처럼 자주 오는 장소인 것 같았다.

사실 플젠은 관광객 자체가 많지는 않았다. 관광지가 아니라 공업도시로서의 면모가 강한 곳이라 오래 있을 필요는 없는 곳이다.
필스너우르켈 맥주공장 투어 후 광장의 거대한 성당만 보고 바로 패스해도 좋을 곳이라는 생각이다.
나는 이곳에서 하룻밤을 묵었는데 조금 아깝다는 생각이...



댓글0